충남연구원, 양조장의 문화적·역사적 가치 활용 필요

“양조장과 지역만들기” 제2차 현장세미나 개최

[행정법률신문=노상공기자] | 기사입력 2021/06/14 [14:04]

충남연구원, 양조장의 문화적·역사적 가치 활용 필요

“양조장과 지역만들기” 제2차 현장세미나 개최

[행정법률신문=노상공기자] | 입력 : 2021/06/14 [14:04]

 

 

▲ “양조장과 지역만들기” 제2차 현장세미나 개최  © [행정법률신문=노상공기자]

 

 

 

[행정법률신문=노상공기자]충남연구원(원장 윤황)은 지난 8일 당진 신평양조장에서 ‘양조장의 문화적·역사적 가치 활용 방안’을 주제로 “양조장과 지역만들기” 제2차 현장세미나를 개최했다.

 

신평양조장은 1933년 설립된 충남의 대표적인 양조장으로, 찾아가는 양조장 및 명사와 함께하는 문화여행으로 지정된 곳이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1933년 이후 당진지역에서 신평양조장의 역할과 의미, 그리고 신평양조장의 문화적·산업적 발전방향에 대한 폭 넓은 논의가 이루어졌다.

 

이 자리에서 윤황 충남연구원장은 “전국 1,332개 탁주·약주 양조장 중 충남이 225개로 가장 많이 분포되어 있다”며 “양조장의 문화적·역사적 가치를 재발견해 지역 활성화의 주요 자원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충남연구원은 “양조장과 지역만들기”의 정책모델을 마련하기 위해서 충남지역의 주요 양조장에 대한 현장세미나를 진행하고 있다. 6월 말에는 제3차 현장세미나를 서산지역에서 진행하게 되고, 현장세미나의 결과를 토대로 9월에 정책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양조장, 현장세미나 서산지역 관련기사목록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