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부선 우선협상대상자로 (가칭)서부도시철도(주) 지정

은평구 새절역~관악구 서울대입구역, 총 연장 16.2㎞, 정거장 16개소, 차량기지 1개소 건설

[행정법률신문=설재오 기자] | 기사입력 2021/05/31 [18:12]

서울시, 서부선 우선협상대상자로 (가칭)서부도시철도(주) 지정

은평구 새절역~관악구 서울대입구역, 총 연장 16.2㎞, 정거장 16개소, 차량기지 1개소 건설

[행정법률신문=설재오 기자] | 입력 : 2021/05/31 [18:12]

 

 

▲실시협약 체결, 실시설계, 각종 영향평가, 실시계획승인 등 거쳐 ’23년 착공 ©[행정법률신문=박현욱 기자]

 

 

 

[행정법률신문=박현욱 기자]서울시는 ‘서부선 도시철도 민간투자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우선협상대상자로 (가칭)서부도시철도주식회사(대표자 : 두산건설)를 지정한다고 밝혔다.

 

‘서부선 도시철도 민간투자사업’은 서울 은평구 새절역(6호선)~여의도~관악구 서울대입구역(2호선)을 잇는 도시철도 사업으로 총 연장 16.2㎞에 정거장 16개소, 차량기지 1개소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사업제안서 평가는 지난 5월 27일부터 29일까지 국토연구원 주관으로 시행되었으며, 계획, 건축, 수요, 회계, 운영 등 16개 분야에 대해 18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평가를 거쳐 우선협상대상자가 지정되었다.

   

’17년 2월 두산건설에 의해 최초 제안되었으며, ’20년 6월 한국개발연구원 공공투자관리센터로부터 민자적격성을 인정받았다.

 

서부선은 도시철도 기반시설 취약지역인 서울 서북권과 서남권 지역의 대중교통난을 해소하기 위해 우이신설선, 신림선, 동북선, 위례신사선에 이어 서울시가 추진하는 5번째 경전철 사업이다. 

 

서울 서북~서남권을 직결하는 도시교통 간선축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예상되며, 통행시간 감소와 도로교통 혼잡완화를 통해 지역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는 빠른 시일 내에 협상단을 구성하여 우선협상대상자와 실시협약 체결을 위한 협상에 착수할 예정이다. 협약이 체결되면 실시설계, 각종 영향평가, 실시계획승인 등 후속 절차를 조속히 추진하여 ’23년 착공할 계획이다. 

 

평가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김시곤 교수는 “사업제안자가 제출한 제안내용이 시 정책 방향에 부합하고, 전반적으로 우수한 것으로 평가되었다”며 “평가위원이 제시한 의견은 협상과 실시설계 과정을 통해 반영함으로써 설계 내용이 더욱 발전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진팔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서부선의 조기착공을 바라는 지역주민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후속 절차를 신속히 이행하여 착공시기를 하루라도 앞당기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행정인협동조합(법인) 이사 /설재오 행정사

보도자료/기사제보/상담문의 010-6813-1440
jacob1948@naver.com
https://blog.naver.com/jacob1948
https://sjooff.modoo.a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서울시, 서부선 우선협상대상자로 (가칭)서부도시철도(주) 지정 관련기사목록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