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권익위원회, “행정처분이 잘못된 사실관계에 근거했다면 무효, 행정심판 결정”

중앙행정심판위원회, 의료급여절차 위반 과징금 부과처분 무효 결정

[행정법률신문=조윤정 기자] | 기사입력 2020/10/07 [22:50]

국민권익위원회, “행정처분이 잘못된 사실관계에 근거했다면 무효, 행정심판 결정”

중앙행정심판위원회, 의료급여절차 위반 과징금 부과처분 무효 결정

[행정법률신문=조윤정 기자] | 입력 : 2020/10/07 [22:50]

▲ 중앙행정심판위원회, 의료급여절차 위반 과징금 부과처분 무효 결정     ©행정법률신문

  

 

[행정법률신문=조윤정 기자]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이하 국민권익위) 소속 중앙행정심판위원회(이하 중앙행심위)는 의료급여기관이 현지조사 당시 의료급여를 정당하게 청구했다는 입증자료가 없어 부당청구로 간주돼 과징금부과처분을 받았다고 해도 처분 이후 정당청구를 입증했다면 기존 과징금부과처분은 중대한 하자가 있어 무효에 해당한다고 결정했다.

 

이 사건을 살펴보면, 의료급여기관을 운영하는 A씨는 절차에 따라 정당하게 의료급여비용을 청구했으나 보건복지부의 현지조사 당시 이를 입증할 수 있는 자료를 제출하지 못해 보건복지부장관은 부당청구로 간주하고 A씨에게 과징금을 부과했다.

 

그러나, A씨는 정당하게 의료급여비용을 청구했지만 입증자료가 부족해 보건복지부에서 부당청구로 간주했다며 중앙행심위에 과징금부과처분의 무효 확인을 구하는 행정심판을 청구하고 정당한 청구라는 것을 입증하는 자료도 제출했다.

 

이 사건에 대해, 중앙행심위는 A씨가 행정심판을 청구한 이후 제출한 자료를 검토한 결과 일부는 정당한 청구로 인정되며 정당한 청구로 인정된 부분에 대한 과징금부과처분은 잘못된 사실관계에 근거한 처분으로 중대한 하자가 있다고 판단했다.

 

이어, 이 과징금부과처분을 A씨가 그대로 떠안는 것은 국민의 권익구제 측면에서 부당하고 이 처분을 무효로 보더라도 같은 처분을 둘러싼 법적 안정성이 저해된다고 볼 수 없어 그 하자가 명백하지 않더라도 이 처분을 무효로 봐야 한다고 판단했다.

 

한편, 국민권익위 김명섭 행정심판국장은 중대한 하자가 있는 처분은 국민의 권익구제 측면에서 현저하게 부당하다는 점을 고려한 행정심판 결정이라며 앞으로도 잘못된 처분으로 인한 국민들의 불이익 해소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행정심판, 의료급여, 과징금, 국민권익위원회, 중앙행정심판위원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