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법재판소, "6ㆍ25전몰군경자녀수당의 자녀수 제한과 연장자우선은 나이가 적은 6ㆍ25전몰군경자녀의 평등권을 침해해!!"

6ㆍ25전몰군경자녀 중 1명에게만 6ㆍ25전몰군경자녀수당을 지급한다면, 소액의 수당조차 전혀 지급받지 못하는 자녀의 생활보호는 미흡하고 나이가 많은 자를 이 사건 수당의 선순위 수급권자로 정하는 것은 이 사건 수당이 가지는 사회보장적 성격에 부합하지 아니한다.

[행정법률신문=박소연 기자] | 기사입력 2021/05/23 [13:48]

헌법재판소, "6ㆍ25전몰군경자녀수당의 자녀수 제한과 연장자우선은 나이가 적은 6ㆍ25전몰군경자녀의 평등권을 침해해!!"

6ㆍ25전몰군경자녀 중 1명에게만 6ㆍ25전몰군경자녀수당을 지급한다면, 소액의 수당조차 전혀 지급받지 못하는 자녀의 생활보호는 미흡하고 나이가 많은 자를 이 사건 수당의 선순위 수급권자로 정하는 것은 이 사건 수당이 가지는 사회보장적 성격에 부합하지 아니한다.

[행정법률신문=박소연 기자] | 입력 : 2021/05/23 [13:48]

 

 ▲ 헌법재판소, "6ㆍ25전몰군경자녀수당의 자녀수 제한과 연장자우선은  나이가 적은 6ㆍ25전몰군경자녀의 평등권을 침해해!!" © 행정법률신문



[행정법률신문=박소연기자]6ㆍ25전몰군경자녀에게 6ㆍ25전몰군경자녀수당을 지급하면서 그 수급권자를 6ㆍ25전몰군경자녀 중 1명에 한정하고, 나이가 많은 자를 우선하도록 정한 부분은 나이가 적은 6ㆍ25전몰군경자녀의 평등권을 침해하므로 헌법에 합치되지 아니한다는 헌법재판소의 결정이 나왔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3월 25일 국가유공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제13조 제2항 제1호 등 위헌제청(2021. 3. 25. 2018헌가6)사건에 대한 결정에서, 국가유공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률(2019. 11. 26. 법률 제16659호로 개정된 것) 제16조의3 제1항 본문 중 ‘자녀 중 1명’에 한정하여 6ㆍ25전몰군경자녀수당을 지급하도록 한 부분 및 ‘제13조 제2항 제3호에 따른 선순위인 사람’ 부분 가운데 ‘나이가 많은’ 자녀에게 6ㆍ25전몰군경자녀수당을 지급하도록 한 부분은 헌법에 합치되지 아니한다고 판단하며, 헌법불합치 결정(계속적용)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결정문에서, “가.6ㆍ25전몰군경자녀 중 1명에게만 6ㆍ25전몰군경자녀수당(이하 ‘이 사건 수당’이라 한다)을 지급한다면, 소액의 수당조차 전혀 지급받지 못하는 자녀의 생활보호는 미흡하게 된다. 국가의 재정부담 능력 등 때문에 이 사건 수당의 지급 총액이 일정액으로 제한될 수밖에 없다고 하더라도, 그 범위 내에서 생활정도에 따라 이 사건 수당을 적절히 분할해서 지급한다면 이 사건 수당의 지급취지를 살리면서도 1명에게만 지급됨으로 인해 발생하는 불합리를 해소할 수 있다.”라고 판단했다.

 

이어, “따라서 이 사건 법률조항이 6ㆍ25전몰군경자녀 중 1명에 한정하여 이 사건 수당을 지급하도록 하고 수급권자의 수를 확대할 수 있는 어떠한 예외도 두지 않은 것에는 합리적 이유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라고 판단했다.

 

이어, “산업화에 따른 핵가족화의 영향으로 형제간에도 결혼 후에는 경제적으로 의존하는 경우가 많지 않아 연장자인 자녀가 다른 자녀를 부양할 것을 기대하기 어렵고, 제사문화 역시 변화하고 있어 연장자가 반드시 제사주재자가 된다고 볼 수도 없다.”라며, “직업이나 보유재산 등에 따라서 연장자의 경제적사정이 가장 좋은 경우도 있을 수 있다. 따라서 이 사건 법률조항이 6ㆍ25전몰군경자녀 중 나이가 많은 자를 이 사건 수당의 선순위 수급권자로 정하는 것은 이 사건 수당이 가지는 사회보장적 성격에 부합하지 아니하고, 나이가 많다는 우연한 사정을 기준으로 이 사건 수당의 지급순위를 정하는 것으로 합리적인 이유가 없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따라서 이 사건 법률조항은 나이가 적은 6ㆍ25전몰군경자녀의 평등권을 침해한다.”라고 못박았다.

 

한편, “나.이 사건 법률조항을 단순위헌으로 선언하여 즉시 효력을 상실하게 할 경우, 이 사건 수당 지급의 근거 규정이 사라지게 되어 법적 공백 상태가 발생할 수 있다. 나아가 이 사건 법률조항의 위헌적 상태를 제거함에 있어서 어떠한 기준 및 요건에 의해 수급권자를 정할 것인지 등에 관하여 헌법재판소의 결정취지의 한도 내에서 입법자에게 재량이 부여된다.”라고 선고했다.

 

국민주권 우지영 행정법률 사무소 박소연 행정사
제보 상담문의
010-7770-8651
dngnfsk@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6ㆍ25전몰군경자녀, 2021. 3. 25. 2018헌가6 관련기사목록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