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산업입지 및 개발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 법률안 국회 본회의 의결”

캠퍼스 혁신파크 조성방안 원활한 추진 뒷받침

[행정법률신문=조윤정 기자] | 기사입력 2019/11/20 [00:16]

국토교통부, “산업입지 및 개발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 법률안 국회 본회의 의결”

캠퍼스 혁신파크 조성방안 원활한 추진 뒷받침

[행정법률신문=조윤정 기자] | 입력 : 2019/11/20 [00:16]

▲ 캠퍼스 혁신파크 조성방안 원활한 추진 뒷받침    ©행정법률신문

  

[행정법률신문=조윤정 기자]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산업입지 및 개발에 관한 법률(이하 산업입지법’)일부개정 법률안이 20191119일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되었다고 밝혔다. 지난 4박재호의원이 대표 발의한 이번 개정안에는 경제활력대책회의(5.15)를 통해 발표한 캠퍼스 혁신파크 조성방안의 원활한 추진을 뒷받침하는 내용들이 담겼다. 이번 개정안의 주요내용은 다음과 같다.

 

캠퍼스 혁신파크 조성에 관한 특례 신설, 캠퍼스 혁신파크 사업시행자 또는 입주기업이 대학 내에 산업시설 등을 조성할 수 있게 된다. 현행 규정상 대학 설립주체 외에는 대학 내 산업시설, 공공주택등을 짓는 것이 곤란하나, 산업시설 등의 원활한 공급을 위해 대학이 아닌 제3자의 건축 및 사용·수익 등을 허용한 것이다. 국립대학 등 국유지를 활용하여 캠퍼스 혁신파크 조성사업을 시행하는 경우 창업기업, 중소기업 등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국유재산 사용료와 사용기간 완화를 위한 근거가 마련된다.

 

캠퍼스 혁신파크의 경우 국유재산법에 따른 최소 사용료를 현행 재산가액의 5%에서 1%로 완화하고 사용기간도 현행 5년에서 50년 범위 내로 할 수 있게 된다. 또한, 대학 내 저렴한 기업 임대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국가와 지자체는 산업단지의 기업 임대용 건물 설치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할 수 있는 근거도 마련했다. 대학, 과학기술원 등을 산업단지개발사업의 시행자에 추가, 산업단지개발사업의 시행자에 국립대학법인, 대학을 운영중인 학교법인(사립대학), 과학기술원 등을 추가했다.

 

사립대학의 경우 현재 교지의 토지소유자로서 사업을 시행할 수 있으나, 이를 학교법인으로 명확히 하였으며 향후 사업을 교지가 아닌 부지로 확대해 나갈 것도 고려한 것이다. 산업단지 지정시 학교법인의 기본재산 처분허가(교육부)를 의제, 대학 내 산업단지 조성을 신속하게 추진하기 위해 산업단지 실시계획 승인시 학교법인의 기본재산 처분(권리의 포기)에 대한 관할청(교육부)허가를 추가했다.

 

국토교통부 김근오 산업입지정책과장은 이번에 통과된 개정안은 캠퍼스 혁신파크의 개발 및 지원에 관한 사항을 명확히 함으로써 대학캠퍼스를 활용한 혁신성장 생태계가 본격 조성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정된 산업입지법은 공포 후 3개월이 지난 날부터 시행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캠퍼스혁신파크, 국유재산, 학교법인, 산업단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