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민‧관‧정 청주도심 통과 광역철도 반영 총력전

-범시민비대위 국토부 앞에서 반영 촉구 기자회견 및 1인 시위 -

[행정법률신문=노상공기자] | 기사입력 2021/05/10 [22:58]

충북 민‧관‧정 청주도심 통과 광역철도 반영 총력전

-범시민비대위 국토부 앞에서 반영 촉구 기자회견 및 1인 시위 -

[행정법률신문=노상공기자] | 입력 : 2021/05/10 [22:58]

 

 

  ▲ -범시민비대위 국토부 앞에서 반영 촉구 기자회견 및 1인 시위 -  © [행정법률신문=노상공기자]



[행정법률신문=노상공기자] 충북도 민‧관‧정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청주도심 통과 충청권 광역철도를 반영시키기 위한 총력전에 나섰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10일 오후 기획재정부를 방문하여 최상대 예산실장과 안도걸 제2차관을 차례로 만나 청주도심 통과 충청권 광역철도의 필요성을 재차 강조하며, 예산 반영을 건의했다.

 

이시종 지사는 충청권 메가시티 완성과 85만 청주시민의 교통권 부여 등을 위해서는 충청권 광역철도의 청주 도심 통과가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사업비 1.4조원을 증액 편성하여 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이날 오전에는 청주도심 통과 충청권 광역철도 쟁취 범시민비상대책위원회가 세종시 국토부 앞에서 기자회견문을 낭독하며 청주도심 통과를 강력히 촉구했다.

 

비대위는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초안이 수도권 비율이 여전히 높아 국가 균형발전에 역행하고 있으므로 비수도권 비율을 높여야 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충북연구원 등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청주 도심 통과 노선이 국토부가 제시한 충북선 활용 노선보다 경제성은 2배가 높고, 5배가 더 많은 수요를 확보할 수 있는 합리적인 대안이며,

광주~나주 광역철도는 호남선 나주역과 혁신도시까지 6~7km인데도 신설 노선을 반영했고, 고양은 평선, 신분당선 서북부 연장 등도 기존 철도가 있음에도 국가철도망계획에 반영했는데 충북에게는 선례가 없어 반영할 수 없다고 하는 국토부의 주장은 명백한 지역차별이다”라고 말했다.

 

범시민비대위는 대선 공약인 국가균형발전 실현과 청주 도심 통과를 약속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약속 이행을 촉구하며, 정부가 거부할 경우 책임을 물어 국토부 책임자를 전면 교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자회견과 더불어 청주시의회 최충진 의장을 시작으로 1인 시위에도 돌입했으며, 청주 도심 통과 충청권 광역철도 반영시까지 릴레이로 진행될 예정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과거에도 공청회 이후 계획이 변경된 사례가 있는 만큼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청주 도심 통과 충청권 광역철도가 최종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청주도심 통과 충청권 광역철도 쟁취 범시민비상대책위원회가 세종시 국토부 앞에서 기자회견문을 관련기사목록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