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폭력피해 이주여성 전담 지원 상담소 첫 운영

폭력피해 이주여성 모국어 상담, 임시보호, 의료·법률지원 등 전문 서비스 제공

[행정법률신문=박현욱 기자] | 기사입력 2021/05/06 [19:15]

서울시, 폭력피해 이주여성 전담 지원 상담소 첫 운영

폭력피해 이주여성 모국어 상담, 임시보호, 의료·법률지원 등 전문 서비스 제공

[행정법률신문=박현욱 기자] | 입력 : 2021/05/06 [19:15]

 

 

▲전화 및 방문 상담…외국인등록증 소지하지 않아도 이주여성이면 누구나 이용 가능 ©[행정법률신문=박현욱 기자]

 

 

 

[행정법률신문=박현욱 기자]서울시가 폭력피해 이주여성에 대한 전문적인 상담 및 의료‧법률 등 체계적인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는 ‘폭력피해 이주여성 상담소’를 운영한다. 서울에 폭력피해를 입은 이주여성을 전담 지원하는 상담기관이 설치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시는 동작구에 폭력피해 이주여성 전문 상담기관인 남서울이주여성상담소를 설치, 전화(☎02)2038-0173) 및 방문 상담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남서울이주여성상담소는 여성가족부와 서울시에서 예산을 지원받아 가정폭력·성폭력 등 폭력피해 이주여성의 특성에 맞는 상담, 의료, 법률 등의 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해 특화해 설치했다. 

 

상담소의 위치는 동작구 양녕로 27길 23(2층)이고,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사회적거리두기를 고려해 개소식 없이 운영을 시작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그동안 이주여성상담센터, 다누리콜센터, 가정폭력상담소, 폭력피해 이주여성 보호시설에서 폭력피해 이주여성에게 초기상담 및 정보제공 서비스를 지원했으나, 이주여성 전문 상담인력의 부족으로 어려움이 있었다. 

 

남서울이주여성상담소는 이주여성출신 상담원(4명, 중국어·베트남어 등 6개 언어) 및 ‘통·번역지원단’(이주여성으로 구성 예정)을 두어 이주여성이 폭력피해 후에 겪는 심리·정서적 충격, 생활·체류 불안정 등 복합적인 문제에 대해 그들의 모국어로 맞춤 상담을 지원한다.

 

이외에도 긴급한 보호가 필요한 경우 ▴보호시설 임시보호 ▴의료·법률 서비스를 지원한다. 

  

통역·번역이 가능한 이주여성 및 내국인으로 구성된 ‘통번역지원단’, 변호사 등 법률전문가로 구성된 ‘법률지원단’, 의사 등 의료전문가로 구성된 ‘의료지원단’ 등을 운영해 폭력피해 이주여성의 언어소통, 법률적, 의료적 어려움을 돕는다. 

 

상담소 이용은 한국에 체류 중인 이주여성이면 누구든지 이용할 수 있다. 외국인등록증을 소지하지 않은 여성도 이용가능하다.

 

김기현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 직무대리는 “이번 상담소 개소로 서울 및 수도권의 이주여성들이 출신국가의 언어로 전문적인 상담은 물론 통·번역, 의료·법률 등의 연계서비스를 보다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지원받을 수 있게 되었다”며, “이주여성들이 우리사회 구성원으로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필요한 정책들을 지속적으로 발굴,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현욱 행정사

제보 상담문의
010-2000-8762
roe0319@naver.com
https://blog.naver.com/roe0319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서울시, 폭력피해 이주여성 전담 지원 상담소 첫 운영 관련기사목록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