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원, 회사대표의 헤드락은 강제추행죄 해당!!

접촉부위 및 방법에 비추어 객관적으로 일반인에게 성적 수치심을 일으키게 할 수 있는 행위 등 이므로

[행정법률신문=박소연 기자] | 기사입력 2021/01/10 [19:17]

대법원, 회사대표의 헤드락은 강제추행죄 해당!!

접촉부위 및 방법에 비추어 객관적으로 일반인에게 성적 수치심을 일으키게 할 수 있는 행위 등 이므로

[행정법률신문=박소연 기자] | 입력 : 2021/01/10 [19:17]

 

 

▲대법원, 회사대표의 헤드락은 강제추행죄 해당!!     ©행정법률신문

 

 

[행정법률신문=박소연기자]회사 대표가 회식 장소에서 여성 직원에게 헤드락을 한 사안에서 피고인의 행위는 강제추행죄의 추행에 해당하고, 추행의 고의도 인정된다고 판단한 대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이 사건의 경위를 보면, 회사 대표인 피고인(남, 52세)이 직원인 피해자(여, 26세)를 포함하여 거래처 사람들과 함께 회식을 하던 중 피고인의 왼팔로 피해자의 머리를 감싸고 피고인의 가슴 쪽으로 끌어당기는 일명 ‘헤드락’ 행위를 하고 손가락이 피해자의 두피에 닿도록 피해자의 머리카락을 잡고 흔드는 등 피해자를 강제로 추행하였다고 기소됐다.

 

이 사건에 대해 대법원은 지난해 12월 24일 강제추행(2020도7981)사건에 대한 판결에서, “① 기습추행에서 공개된 장소라는 점이 추행 여부 판단의 중요한 고려요소가 될 수 없고, ② 그 접촉부위 및 방법에 비추어 객관적으로 일반인에게 성적 수치심을 일으키게 할 수 있는 행위이며, ③ 피고인의 행위 전후의 언동에 비추어 성적 의도를 가지고 한 행위로 보이고, ④ 피해자의 피해감정은 사회통념상 인정되는 성적 수치심에 해당하며, ⑤ 동석했던 사람이 피고인의 행위를 말린 것으로 보아 제3자에게도 선량한 성적 도덕관념에 반하는 행위로 인식되었다고 보인다.”라며, “피고인의 행위는 강제추행죄의 추행에 해당하고, 추행의 고의도 인정된다”고 하여 이와 달리 본 원심판결을 파기환송 했다.

 

한편, “추행이라 함은 객관적으로 일반인에게 성적 수치심이나 혐오감을 일으키게 하고 선량한 성적 도덕관념에 반하는 행위로서 피해자의 성적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라고 할 것이고, 이에 해당하는지 여부는 피해자의 의사, 성별, 연령, 행위자와 피해자의 이전부터의 관계, 그 행위에 이르게 된 경위, 구체적 행위태양, 주위의 객관적 상황과 그 시대의 성적 도덕관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신중히 결정되어야 한다.”라며, “그리고 강제추행죄의 성립에 필요한 주관적 구성요건요소는 고의만으로 충분하고, 그 외에 성욕을 자극·흥분·만족시키려는 주관적 동기나 목적까지 있어야 하는 것은 아니다(대법원 2015. 7. 23. 선고 2014도17879 판결 참조).”라고 덧붙였다.

 

국민주권 우지영 행정법률 사무소 박소연 행정사
제보 상담문의
010-7770-8651
dngnfsk@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강제추행(2020도7981), 헤드락, 추행 관련기사목록
광고
[정치/경제/사회]
1/20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