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김민재X공승연, 서로에게 스며드는 중~ 오늘(7일)도 설렘 폭발 예고!

[행정법률신문=우지영 기자] | 기사입력 2019/10/07 [15:08]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김민재X공승연, 서로에게 스며드는 중~ 오늘(7일)도 설렘 폭발 예고!

[행정법률신문=우지영 기자] | 입력 : 2019/10/07 [15:08]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김민재와 공승연 관계가 심상치 않다. 어느덧 서로에게 스며드는 두 사람 사이에서 위로와 설렘이 함께 번지고 있는 것.


JTBC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극본 김이랑, 연출 김가람, 제작 JP E&M, 블러썸스토리)에서 자신도 모르게 빨라지는 심장박동과 함께 로맨스 기류가 피어오르고 있는 마훈(김민재)과 개똥(공승연). 첫 만남은 달갑지 않았지만 점차 서로의 아픔을 알아가며, 서로에게 위로가 돼줬다. 그리고 자연스럽게 설레는 감정이 커져가고 있다.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두근거리게 만드는 마훈과 개똥이가 오늘(7일) 밤도 설렘 폭발을 예고했다.


겉으론 “까칠한 양반” 같아도, 알고 보면 누구보다 따뜻하고 속이 깊은 마훈. 그의 다정함은 개똥이를 향할 때 가장 빛을 발한다. 박복하다는 소리를 자주 듣는 탓에 혼인 납채를 전해줄 수 없다는 개똥이에게 “난 재수가 항상 좋아 사는 게 시시하고, 넌 박복한 팔자라 사는 게 늘 힘이 드니 내 운과 네 불행을 좀 나눠 갖자”며 투박하지만 따스하게 용기를 준 것. 개똥이 역시 과거 상처로 아파하는 마훈에게 아무렇지 않은 척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놓고, 이불 빨래를 핑계 삼아 “매파님도 재수가 없는 게 있다 싶으시면 밟으셔요”라며 위로를 건넸다. 이처럼 서로에게 위로가 되어주는 동안 마훈과 개똥이 사이에서는 두근거리는 마음이 자라나고 있었다.


우발적 사고에 가까운 첫 입맞춤 이후 어색해진 마훈과 개똥. 하지만 7회 본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스틸컷에서 두 사람에게 감출 수 없는 미묘한 분위기가 포착됐다. 밤중에 검은 애체(안경)를 쓰고 있는 개똥이에게 가까이 다가간 마훈과 그의 기습 돌진에 당황한 개똥이 사이에는 떨림이 느껴진다. 특히 서로를 바라보는 긴장되는 표정과 눈빛은 깊어져가는 가을 밤, 설렘 지수를 상승시킬 마훈과 개똥이의 이야기를 궁금케 한다.


앞서 공개된 예고 영상(tv.naver.com/v/10241157)을 통해서도 마훈과 개똥이의 더욱 깊어진 관계를 엿볼 수 있다. 아무 말 하지 않아도 “누가 울렸느냐”고 묻는 마훈의 다정함에 흔들리기 시작한 개똥. “매파 양반, 자꾸 잘해주지 마시오. 안 가고 싶어진단 말이오”라는 말엔 자신도 모르게 마훈에게 기대고 싶어지는 마음이 담겨있다. 오늘(7일) 밤, 서로를 향한 마음이 숨길 수 없이 커져버린 이유는 무엇일까.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제7회, 오늘(7일) 월요일 밤 9시 30분 JTBC 방송


<사진제공 = JP E&M, 블러썸스토리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