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우리동네키움센터' 100호 돌파…코로나 돌봄공백 해결사로

'18년 6월 1호 개소 이후 2년5개월만…100호 ‘광진3호점’ 18일(수) 개소

[행정법률신문=박현욱 기자] | 기사입력 2020/11/17 [18:55]

서울시 '우리동네키움센터' 100호 돌파…코로나 돌봄공백 해결사로

'18년 6월 1호 개소 이후 2년5개월만…100호 ‘광진3호점’ 18일(수) 개소

[행정법률신문=박현욱 기자] | 입력 : 2020/11/17 [18:55]

 

▲코로나19로 등교수업 중단되면서 긴급돌봄으로 입소문, 등록률 90% 육박 ©[행정법률신문=박현욱 기자]

 

 

[행정법률신문=박현욱 기자]맞벌이 부부나 한부모 가정 등의 초등학생 자녀 방과 후, 방학, 휴일 ‘틈새보육’을 메우기 위한 보편적 초등돌봄시설인 서울시 ‘우리동네키움센터’가 100호(‘광진3호점’)를 돌파했다. '18년 6월 성북구(장위1동)에 1호를 시범 개소한 이후 2년5개월 만이다.

 

서울시는 영유아 보육의 공공성 강화를 위한 국공립어린이집의 대대적 확충과 더불어, 공공돌봄의 사각지대에 있던 초등돌봄을 본격화하기 위해 ‘우리동네키움센터’를 확충해왔다. 하교 후 부모님이 퇴근할 때까지 집에 혼자 있거나 학원을 전전해야 했던 초등학생에게 공적돌봄을 제공해 영유아에 비해 턱없이 저조했던 초등 공공돌봄비율을 끌어올린다는 목표였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우리동네키움센터’가 긴급돌봄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학교도 문을 닫고 부모님도 모두 출근해 돌봐줄 사람이 없는 아이들을 위해 모든 센터가 오전부터 문을 열고 긴급돌봄을 제공하고 있다. 일부 센터에선 아이들이 온라인 수업을 듣거나 점심 도시락을 먹을 수 있도록 지원 중이다. 

 

코로나19 이후 돌봄 고민이 커지고 있던 학부모들에게 입소문이 나면서 작년 말 68%였던 정원 대비 등록률은 90%('20.10월말 기준)에 육박할 정도로 높아졌다. 일부 센터는 신청자가 몰리면서 대기 아동이 발생할 정도다. 

 

각 센터별로 마을공동체와 연계된 새롭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시도하면서 지역단위 돌봄거점으로도 진화하고 있다. 예컨대, 종합사회복지관 내 ‘구로3호점’은 어린이집, 노인시설 등 복지관 이용대상자가 함께하는 세대통합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1호 키움센터인 ‘성북1호점’은 아이들이 ‘골목청소단’으로 활약하며 센터 앞 가꿈주택길 가꾸기에 주도적으로 나서고 있다. ‘노원11호점’은 주변 학교에서 키움센터까지 아이들이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도로포장과 가로등 설치를 완료했다. ‘은평1호점’은 장애아동 돌봄전담 키움센터로, 관련 전문가들이 돌봄사각지대 해소에 나서고 있다. 

 

서울시는 '22년까지 집이나 학교에서 걸어서 10분 거리마다 총 400개소의 ‘우리동네키움센터’를 촘촘하게 확충해 보편적 돌봄을 실현한다는 목표다.

 

서울시는 작년 2월 「서울시 온마을돌봄체계 구축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키움센터의 조기안착과 선도모델 구축을 위해 5개 자치구(구로, 광진, 동작, 성북, 송파)를 집중지원구로 선정했다. 현재 집중지원구별로 10개소 내외의 키움센터 설치가 확정됐으며, 인프라 확충과 돌봄 생태계 구축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서울시는 키움센터 시설 확충과 함께 종사자 단일임금체계를 도입하는 등 양질의 돌봄을 위한 종사자 처우개선에도 동시에 나서고 있다. 

 

현재 25개 자치구에 총 197개소가 설치 확정됐고, 이중 100호점을 포함해 100개소가 운영 중이다. 

○ 설치 확정된 197개소 중 나머지 97개소는 현재 리모델링 등이 진행 중이다. 

○ 키움센터는 일반형(소규모), 융합형(중규모)로 구분된다. 일반형은 집, 학교 10분 거리에 설치 돼 방과후 돌봄서비스를 집중적으로 제공한다. 융합형은 방과후 돌봄뿐 아니라 우수하게 운영해온 지역아동센터를 우대하여 수탁기관으로 선정하는 등 지역사회 돌봄기관 간 협업‧상생모델로 운영된다. 돌봄수요에 따라 돌봄공급 규모를 조정하고 마을자원(인적‧물적) 발굴, 지원에도 나선다. 

 

100번째 우리동네키움센터는 ‘광진3호점’(자양로 71-7)으로, 18일(수) 정식 개소한다. 기존 지역아동센터를 우리동네키움센터로 전환해 지역사회와 협력‧상생하는 ‘융합형 키움센터’로 탄생했다. 연면적 326㎡(지층~2층)으로 일반형 키움센터(66㎡)에 비해 규모가 크고, 학기 중 13시~20시까지 운영된다. 저녁급식도 무료로 제공된다. 

 

문혜숙 센터장은 “아이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쉼과 놀이가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고, 100호점이 초등 돌봄의 좋은 사례가 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우리동네키움센터'는 일정 기간 동안 정기적인 돌봄을 제공하는 '상시돌봄'과 학부모 긴급상황, 학교 휴업 등으로 급하게 발생한 돌봄을 지원하는 '일시돌봄'을 제공한다. '우리동네키움포털'(https://icare.seoul.go.kr)에서 예약할 수 있다. 상시돌봄은 분기별로 신청을 받으며, 일시돌봄은 당일예약도 가능하다. 

 

홈페이지 회원가입 후 예약 및 이용 신청서를 작성하면 된다. 현재 일부 센터별로 대기아동이 있는 곳이 있는 만큼, 직접 센터에 전화로 이용가능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센터장과 돌봄교사가 상주하면서 돌봄은 물론 다양한 놀이‧교육 프로그램을 함께 제공한다. 또래친구들과 협업하며 자기주도적인 문제해결능력을 키울 수 있도록 '프로젝트 기반 배움(PBL, Project-Based Learning)' 콘텐츠를 개발, 적용하고 있다. 

 

프로젝트 기반 배움(PBL)은 ‘음악으로 놀아볼까?’ ‘방탈출게임’ ‘나무의 변신’ 등 프로젝트를 통해 아이들이 문제를 스스로 해결하는 과정에 능동적으로 참여하고 협업능력을 키우는 아동중심 프로그램이다. 현재 도입 초기 단계로 돌봄교사와 센터장 교육을 통해 현장에 접목 중인데 아동과 학부모들의 수요와 만족도가 높다고 시는 밝혔다.  

 

송다영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우리동네키움센터 1호를 개소한지 2년 5개월, 본격적으로 확충을 시작한지 2년이 채 되지 않았음에도 100호를 돌파하며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이후 긴급돌봄으로 학부모들에게 입소문이 나면서 돌봄공백 해결사로 자리매김 중이다.”라며 “우리 아이들이 걸어서 10분 거리의 우리동네키움센터에서 안전하게 놀고 쉬고 배울 수 있도록 자치구와 협의를 지속하겠다. 25개 전 자치구에 골고루 키움센터가 설치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박현욱 행정사

제보 상담문의
010-2000-8762
roe0319@naver.com
https://blog.naver.com/roe0319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서울시 우리동네키움센터 100호 돌파, 코로나 돌봄공백 해결사로 관련기사목록
광고
[정치/경제/사회]
1/20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