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검역법, 의료법 개정안 국회 본회의 통과”

입원이나 격리 조치 위반 시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으로 강화

[행정법률신문=조윤정 기자] | 기사입력 2020/02/27 [00:36]

보건복지부,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검역법, 의료법 개정안 국회 본회의 통과”

입원이나 격리 조치 위반 시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으로 강화

[행정법률신문=조윤정 기자] | 입력 : 2020/02/27 [00:36]

▲ 입원이나 격리 조치 위반 시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으로 강화     ©행정법률신문

 

[행정법률신문=조윤정 기자]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법률,검역법,의료법개정안이 226() 국회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는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대응의 시급성을 감안하여 긴급하게 심의한 것으로, 법률안별 주요 내용 및 기대효과는 다음과 같다.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개정으로, 신종감염병에 대한 빠른 대응을 위해 감염병의심자 단계에서부터 필요한 조치들을 취할 수 있게 된다. 감염병의심자정의를 신설하고, 감염병의심자에 대한 자가·시설 격리근거가 마련되었으며, 정보통신기기 등을 활용하여 증상 유무를 확인할 수 있게 되었다. 한편, 입원이나 격리 조치를 위반하였을 때의 벌칙은 현재 300만 원이하의 벌금에서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으로 강화된다.

 

또한, 1급감염병이 유행할 때 보건복지부장관이 의약외품·의약품물품의 수출이나 국외반출을 금지할 수 있도록 하는 조항을 신설하고, 중앙정부의 역학조사관 인력을 대폭 확충(30100명 이상)하며, ··구청장에게도 역학조사관 및 방역관을 임명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였다. 아울러, 의료기관·약국에서 해외여행이력 정보를 의무적으로 확인하도록 하는 등 감염병 대응 능력 강화를 위한 조치들이 이루어졌다.

 

검역법 개정으로, 그간의 검역환경 변화를 반영하여 검역체계 전반을 개편하게 된다. 5년마다 검역관리기본계획을 수립·시행하고, 검역조사 대상을 세분화(항공기·선박·육로 등)하였다. 검역정보시스템을 출입국정보, 여권정보 등을 보유한 관련기관의 시스템에 연계하고, 정보화기기·영상정보처리기기·전자감지기 등의 장비를 검역에 활용하는 근거와 권역별 거점검역소를 설치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여 검역의 전문성과 효율성, 실효성이 높아지게 된다.

 

또한, 감염병 발생지역 등에서 체류·경유하는 사람 등에 대해서는 보건복지부장관이 법무부장관에게 출국 또는 입국의 금지를 요청하는 근거를 명확히 하여 감염병의 유입을 방지할 수 있게 되었다. 의료법 개정으로, 의료기관 내에서 발생하는 감염에 대해 더욱 철저하게 관리할 수 있게 된다. 의료관련감염의 정의를 신설하고, 의료관련감염의 발생·원인 등 감시 체계의 근거를 마련하였으며, 의료관련감염 발생 시 자율보고의 근거와 자율보고 시 행정처분감경·면제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이외에도, 의료기관 휴·폐업 시 진료기록부의 이관·보관 방법 등에 대한 준수사항을 마련하고, 진료기록부 보관시스템을 구축하여 의료기관 휴·폐업 이후에도 진료기록부의 보존과 관리가 체계적으로 이루어지도록 하였다.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검역체계 전반이 개편되고 감염병대응에 필수적인 조치들이 보완되었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번 개정을 감염병 대응 역량을 한 단계 높이는 계기로 삼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감염병예방법, 검역법, 코로나바이러스, 격리조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