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44차원 이유리, 첫 메뉴평가에 극도 긴장 ‘횡설수설 웃음폭탄’

[행정법률신문=우지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2/14 [15:12]

‘편스토랑’ 44차원 이유리, 첫 메뉴평가에 극도 긴장 ‘횡설수설 웃음폭탄’

[행정법률신문=우지영 기자] | 입력 : 2020/02/14 [15:12]

 

‘신상출시 편스토랑’ 44차원 이유리가 떨리는 첫 메뉴평가에 나선다.

 

2월 14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국산 닭’을 주제로 한 5대 출시메뉴가 탄생한다. 회를 거듭할수록 편셰프들의 실력이 일취월장하는 가운데, 과연 어떤 편셰프의 어떤 메뉴가 출시 영광을 차지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번에 새롭게 편셰프로 합류한 이유리는 첫 등장부터 4차원을 넘어선, 44차원의 일상과 심상치 않은 요리 실력으로 화제를 모았다. 멘보샤를 김장하듯 한 번에 150개를 만들고, 갑자기 중식에 꽂혀 웍 기술을 배우며 불쇼까지 해낸 이유리의 모습에 많은 시청자들이 뜨거운 반응을 보인 것.

 

이 같은 이유리의 44차원 매력은 첫 메뉴평가에서도 고스란히 공개될 전망이다. 메뉴평가 시간은 ‘신상출시 편스토랑’ 편셰프들이라면 누구나 긴장하는 순간이다. 예능 베테랑 이경규, 이영자조차 긴장감을 감추지 못할 정도. 이유리 역시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그러나 44차원 이유리는 긴장하는 모습조차 웃음을 빵빵 터뜨렸다고 한다.

 

이날 이유리는 이번에 출시에 도전하는 메뉴 ‘씨닭’의 평가의 시간이 다가오자 갑자기 말을 더듬고, 횡설수설하기 시작했다고. 또 ‘씨닭’에 대한 PR을 하며 “시간이 흐르면 눅눅해지는 것을 염려했다”는 말만 수차례 반복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한다.

 

다른 출연자들도 “너무 떨고 있는 거 같다”며 안타까워한 한편, 같은 설명이 계속되자 급기야 이경규가 “똑같은 이야기를 몇 번씩 한다”며 버럭해 이유리 조차 웃음을 터트렸다고. 그럼에도 꿋꿋이 하고 싶은 말을 계속 이어가는 이유리 덕분에 또 다시 웃음이 터졌다는 후문이다.

 

과연 편세프 첫 도전인 이유리의 최종메뉴 ‘씨닭’은 우승을 차지할 수 있을까. 44차원 이유리가 웃음은 물론 시청자의 입맛까지 사로잡을 수 있을까. 웃음 폭탄을 안겨주는 44차원 이유리의 활약은 오늘(14일) 금요일 밤 9시 45분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2월 14일 방송을 통해 탄생한 ‘신상출시 편스토랑’ 국산 닭 최종 우승메뉴는 내일(15일) 전국 해당 편의점을 통해 출시된다.

 

사진제공 =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