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청각장애인 인공달팽이관 수술 및 재활치료 비용 지원

당해 연도 : 1인당 최대 600만원까지 수술비 지원

[행정법률신문=류재우 기자] | 기사입력 2020/01/22 [08:44]

경기도, 청각장애인 인공달팽이관 수술 및 재활치료 비용 지원

당해 연도 : 1인당 최대 600만원까지 수술비 지원

[행정법률신문=류재우 기자] | 입력 : 2020/01/22 [08:44]

▲ 경기도청  © [행정법률신문=류재우 기자]


[행정법률신문=류재우 기자] 경기도는 지난 2019년에 이어 올해에도 청각장애인을 위한 인공달팽이관 수술 및 재활치료 비용을 지원한다고 22일 밝혔다.

인공달팽이관 수술은 일상 언어생활에 불편함을 가지고 있는 고도난청 청각장애인에게 기능을 못 하는 달팽이관 대신 전자(전극)장치를 귀 속에 심는 수술로 청신경을 자극하여 소리를 듣게 해 준다.

비용 지원 대상자로 선정되면 인당 최대 600만원까지 수술비 지원을 받을 수 있다. 평균 수술 금액이 300~400만원이기 때문에 수술 후 지원 금액이 남을 경우에는 재활치료비로도 사용이 가능하다.

또한 수술 다음 연도부터 3년간은 인당 재활치료비를 연간 300만원까지 시·군을 통해 추가로 지원받을 수 있다.

경기도는 오는 25일까지 시·군의 읍··동을 통해 대상자를 신청 받은 뒤 22명을 선정하여 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신청자가 22명을 초과할 경우 예비순위를 결정하여 수술 포기자 발생시 순위에 따라 수술지원 대상자로 선정하게 되며, 예비순위는 해당 연도에 한한다.

도 관계자는 인공달팽이관 수술 및 재활치료 비용 지원을 통해 해당 청각장애인의 청각기능 회복과 의사소통 능력 향상에 기여할 수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는 지난 2002년부터 이 사업을 시작했으며, 2019년까지 430명의 청각장애인에게 수술 및 재활치료 비용을 지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당해 연도 : 1인당 최대 600만원까지 수술비 지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