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남도, 34주 조산도 안전하게…든든한 ‘임산부119’

[행정법률신문=김현수 기자] | 기사입력 2020/01/20 [14:14]

충청남도, 34주 조산도 안전하게…든든한 ‘임산부119’

[행정법률신문=김현수 기자] | 입력 : 2020/01/20 [14:14]

 작년 ‘임산부 119구급 서비스’ 687건…이송 중 응급분만 5건 © [행정법률신문=김현수 기자]


[행정법률신문=김현수 기자] 지난해 충남도의 ‘임산부 119구급 서비스’를 통한 이송 건수가 700건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민 생명 지킴이’인 충남 119구급대가 새 생명 탄생을 돕고, 임산부와 영아의 병원 진료를 위한 ‘발’이 되며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충남’을 뒷받침하고 있다.

 

20일 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임산부 119구급 서비스는 분만 가능 산부인과 병원이 없는 농어촌 지역 임산부를 보호하고, 안심하고 출산할 수 있는 공공서비스 실시를 통한 저출산 극복을 위해 2018년 12월 도입했다.

 

이 서비스는 출산 임박 또는 조산 우려가 있는 임신부나 출산 후 거동이 불편한 임산부 및 영아를 병원으로 이송하고, 위급 임산부에 대해서는 응급처치를 실시하며 병원으로 옮기는 방식으로 운영 중이다.

 

대상은 지난해 분만 산부인과가 없는 14개 시·군 읍·면 지역 거주 임산부(4,342명)에서 올해 도내 임산부 전체 1만 1204명과 생후 1년 미만 영아로 확대했다.

 

지난해 임산부 119구급 서비스 이송 건수는 총 687건으로 집계됐다.

 

구급 이송 유형별로는 영아 이송이 385건으로 가장 많고, 복통 110건, 구토·부상 등 기타 63건, 하혈 48건, 진통이 47건으로 뒤를 이었다.

 

지역별로는 아산 149건, 당진 98건, 천안 81건, 홍성 55건, 공주 46건 등의 순이다.

 

이송 임산부 중에는 단순 진료를 위한 병원 이동부터 구급차 내 분만까지 다양했다.

 

실제 지난해 10월 천안 서북소방서 구급대는 34주 밖에 안 된 임신부가 이송 구급차 안에서 조산하는 응급 상황을 겪었다.

 

당시 이송 구급차에는 임산부가 평소 이용하던 천안지역 산부인과의원의 전문의가 동승하며 산모와 신생아 모두 안전하게 대전에 위치한 대학병원으로 옮길 수 있었다.

 

또 지난해 4월 예산소방서 금오119구급대는 분만통증이 시작된 임산부를 예산에서 천안지역 산부인과로 이송하던 중 응급분만을 실시하기도 했다.

 

구급차 안에서 태어난 영아는 목덜미에 탯줄이 감겨 있는 상태였으나, 금오119구급대가 산부인과 전문의와 통화하며 응급 조치를 실시, 심각한 상황은 발생하지 않았다.

 

지난해 2월 당진소방서 송악119구급대는 7주차에 통증이 발생한 임신부를 평소 진료를 받던 서울지역 병원까지 이송하기도 했다.

 

이송 중 구급차 내 출산은 5건으로 집계됐다.

 

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충남을 뒷받침하기 위해 추진 중인 임산부 119구급 서비스가 임산부와 영아의 건강을 지키고, 새 생명 탄생을 돕는 든든한 응원군으로 자리매김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임산부 119구급 서비스는 임산부 또는 보호자가 119에 직접 전화를 걸어 신청하거나, 각 시·군 보건소에서 신청서를 작성해 제출하면 출산 및 출산 전·후, 응급상황 발생 시 이용할 수 있다.

 

도 소방본부는 이 서비스를 위해 119구급대에 1급 응급구조사, 간호사 등 전문인력을 배치했다.

 

지난해 3월과 11월에는 산부인과 전문의 초청 교육을 실시하고, 응급분만에 대비해 멸균 분만세트를 모든 119구급차에 배치했다.

 

외국인 및 다문화가정 임산부를 위해서는 119종합상황실에 동시통역 시스템도 구축했다.

국민주권 우지영 행정법률 사무소 김현수 수석사무장
제보 상담문의
010-3299-7530
hsk9973@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임산부 119구급, 119구급대, 임산부, 출산, 조산, 외국인, 다문화가정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